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글쓴이 "안타까운 마음에" 질문

장애 직원 다음날 퇴사 통보

"평생 남을 상처...같이 일 못할 것 같아"

 

0004713481_001_20220620103401522.jpg?typ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직원에게 막말 한 직장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직원에게 막말을 한 직장인 사연이 공개됐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트를 중심으로 '얼마 전 장애 친구가 들어와쓴데 저 때문에 관둔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A씨에 대해 "저와 나이도 크게 차이 안 나고 계약직, 장애 전형으로 회사에서 채용한 것 같다"며 "청각장애인이라길래

신기하다고 생각하면서 챙겨주다가 사고가 났다"고 운을 뗐다.

이어 "A 씨와 밥을 먹다가 그에게 형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서 '형도 귀가 불편하냐' 물었는데 '그렇다'라는 답변이 돌아와 안타까운 마음에 '어머님께서 뭐 잘못 드신 걸까'라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A 씨가 이 말을 듣지 못했을 거로 생각한 글쓴이는 지나가는 말로 "어머님께서 술이나 담배 하시냐"는 질문도 했다.

다음 날, A 씨는 돌연 일을 그만두겠다고 통보했다. 퇴사 사유는 글쓴이 때문이었다.

 

글쓴이는 "청각 장애이길래 말도 잘하고 잘 들어서 신기하다고 생각하면서 잘 챙겨줬는데 결국 사달이 났다"면서 "제가 눈치 없어서 몰랐는데 소문이

다 난 것 같다. 팀장님이랑 면담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A 씨가 이렇게 상처받을 줄 몰랐다. 너무 미안하고 후회된다. 내가 별생각이 없었다"면서도 "월요일에 불려 갈 것 같은데 불이익 있을까요?

폭언이나 막말까진 아닌데"라고 자기 안위부터 걱정했다.

그러면서 "A 씨는 너무 상처받았나 보다. (사람들이) 제 뒷담화하겠죠? 입이 방정맞았다. 사회생활 참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동시에 A 씨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A 씨는 "제 퇴사 얘기 들으셨죠? 어제 그 얘기 듣고 정말 기분이 상했다"며 "저희 부모님 남부럽지 않게 저 키워주셨고 세상에서 제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리님께서 함부로 말해서는 안 되는 분들이다. 밤새 고민했고 평생 남을 상처인 거 알아둬라"라며 "진심 어린 사과를 하실 거면 받아들일 용의는 있다. 다만 같이 일은 못할 것 같아 퇴사하겠다"고 설명했다.

 

06. 20 청각장애인 직원에게 어머님 뭐 잘못 드셨나 막말한 상사 - 2번.jpg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직원에게 막말 한 직장인.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글쓴이는 "장애라고 해서 마음에 상처가 있는 건 극복할 수 있는 거야. 나도 상처가 많은 사람"이라며 "들리지 않는 건 죄가 아니고 네 잘못도

아니야. 내 말이 그렇게 심하게 들릴 줄은, 네가 상처받을 줄은 몰랐어"라고 답장했다.

또 "그만둘 거라고는 생각 못 했어. 미안해. 마음 상했다면 풀어"라며 "그리고 진심으로 걱정되고 안타까운 마음에 해 본 소리였으니 마음에 담아두지 마. 진심 아니야. 계속 함께 일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는데 너무 아쉽다. 다른 곳에서도 잘 지내길 바랄게"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답변보낸 카톡이 더 황당하다", "왜 부모를 비하하나?", "상처준 사람이 사과하는 방법도 모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글쓴이는 "손발이 떨린다. 반성한다. 진지하게 저도 퇴사 고민해야겠다. 잘못 속죄하겠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끝으로 "일부러 나쁜 의도로 말한 건 전혀 아니다. 제가 제일 챙겨주고 예뻐하고 꿋꿋하게 자기 일 해내는 멋진 후배고 동생이었는데 말을 너무 잘못해

버렸다. 다시 사과하겠다. 너무 가볍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출처]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713481?sid=1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Pick] 지적장애인 감금해 차용증 강요한 일당...'서로 모르는 사이'였다 newfile 장애인권익 2022.07.07 0
126 '24시간 돌봄 지원'이 바꾼 발달장애인 가족의 일상 file 장애인권익 2022.07.05 4
125 울고 식사 거부한다고 장애인 폭행... 60대 생활지도원, 징역형 집유 file 장애인권익 2022.07.04 4
124 지적장애인 노린 20대...교제 명목으로 수백만원 가로채 실형 file 장애인권익 2022.07.01 14
123 "우리 반에도 장애인 있죠?" 장애인의 날, 교사 부적절 발언 file 장애인권익 2022.06.30 11
122 치료감호소 나온 발달장애인, 열쇠 꽂힌 집에 홀로 갇혀 있었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6.29 14
121 손 모양 만지며 촉감으로 '소통' "집에 갇힌 시청각장애인들 사회로 이끌고 싶어" file 장애인권익 2022.06.28 11
120 자립 어려운 정신장애인..."64%는 퇴원준비 상담 못 받아" 장애인권익 2022.06.27 11
119 노인·장애인 급식지원센터 7월 본격 시작...5년내 전국 확대 file 장애인권익 2022.06.24 29
118 발달장애인의 '홀로서기'...부모에게 한줄기 빛이 될까 file 장애인권익 2022.06.23 26
117 뺨 때리고, 목 조르고...지적장애인 학대한 복지시설 직원들 file 장애인권익 2022.06.22 50
116 "절망의 도가니에 빠진 것 같다"...발달장애인 가족의 외로운 분투 [심층+] file 장애인권익 2022.06.21 30
» 청각장애인 직원에게 "어머님 뭐 잘못 드셨나?" 막말한 상사 file 장애인권익 2022.06.20 22
114 24시간 활동지원서비스 중단으로 세상떠난 중증장애인... 장애인권익 2022.06.17 24
113 연금공단이 발굴한 미등록 장애인만 153명...활동지원 확대도 나선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6.16 17
112 장애인인권연대 "통학버스서 숨진 장애청소년 수사하라" file 장애인권익 2022.06.15 20
111 최저임금 미적용 장애인 6천500여명...월 평균임금 36만원 file 장애인권익 2022.06.14 24
110 역할못하는 '아동학대 현장대응 공동협의체' file 장애인권익 2022.06.13 22
109 [현장에선] 장애인 문제는 우리 모두의 일 장애인권익 2022.06.10 24
108 발달장애인, 시설 안에서? 밖으로? 부모회-전장연 엇갈린 목소리 file 장애인권익 2022.06.09 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