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장기요양급여' 받은 노인성 질환자, '장애인활동지원' 신청 불가
개선 입법 진행...올해 말 불편 해소 기대

 

[ ※ 편집자 주 = 이 기사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박기주(가명ㆍ50대) 제보를 토대로 취재해 작성했습니다. ]

(서울=연합뉴스) 진영기 인턴기자 = 박기주씨의 아내는 초로기치매로 12년째 투병 중인 환자다. 초로기치매는 초로기(45~60세)가 되면서 지능이 저하되는 병이다. 전체 치매 환자 중 약 10%가 초로기치매 환자로 알려져 있다.

박 씨의 아내는 통원치료 중 치매 증상이 심해져 2016년 8월부터 장기요양급여로 하루에 4시간 동안 방문요양 서비스를 받았다. 노인성 질병(치매)을

앓고 있어 장기요양급여 대상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방문요양 서비스만으로 생활을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박 씨는 새로운 복지 서비스를 알아봤다. 그러던 중 장시간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 활동지원 사업을 알게 됐다. 장애인 활동지원으로 전환하기 위해 장애 진단을 받았고, 그의 아내는 같은 해 11월 지적장애 2급(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 판정을 받았다.

 

 

'장애인활동지원' 차별 조항에 눈물 흘리는 가족 - 1번.jpg

장애인활동지원 신청자격 및 제외대상
[보건복지부 '2022년 장애인활동지원 사업안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박 씨는 장애인 활동지원 사업에 신청하지 못했다. 그의 아내는 이미 '장기요양급여'를 받아 활동지원급여 제외 대상인 탓이다.

생업을 위해 장시간의 돌봄서비스를 기대했던 박 씨는 허탈했다. 장기요양보험의 경우 방문 요양 시간으로 하루 최대 4시간(한 달 108시간)을 지원

하지만, 장애인 활동지원은 하루 최대 16시간(한 달 480시간)을 지원하는데, 이를 받지 못하게 됐기 때문이다.

박 씨는 "장애인 활동서비스가 있는 줄 알았다면 장기요양급여를 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올해 아내는 만 50세로 (장애인 활동지원급여를 받을 수 있는 기간이) 15년 남았는데, 그동안 환자를 돌볼 생각하니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장애인활동지원' 차별 조항에 눈물 흘리는 가족 - 2번.jpg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CG)
※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박 씨의 아내에게 적용된 기준은 '장애인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 제5조 제2호에 따른 것이다. 이 조항은 65세 미만이며 노인성 질병을 가진 사람의 장애인 활동지원급여 신청 자격을 제한하고 있다. 해당 조항은 2020년 평등원칙에 위반된다며 헌법불합치 선고를 받았다. 다만 법적 공백에 대한 우려와 개선 법안 미비로 해당 조항은 2022년 5월 현재까지 효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같은 불합리한 점 때문에 지난해 4월 최종윤(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노인성 질병을 가진 사람도 활동지원급여를 신청할 수 있게 한 '장애인 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종윤 의원실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에서도 노인성 질환자가 장애인 활동지원을 받는 것에 공감했다"며 "이 법안은 유사한 내용을 담은 법안과 통합돼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어 올해 연말에는 법이 시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oung71@yna.co.kr

기사문의나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진영기(young71@yna.co.kr)

 

[출처]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31665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검수완박 톺아보기⑥] 의사소통 힘든 장애인 관련 사건도 이의신청 못한다 newfile 장애인권익 2022.05.20 0
96 장애인활동지원사 86% "관공서 공휴일 수당 제대로 못 받아" file 장애인권익 2022.05.19 0
95 "장애인 전동휠체어, 늦은 밤에는 충천하지 못 하나요?" 불편 가중 file 장애인권익 2022.05.18 0
94 공약을 그림·음성으로, 발달장애인 투표가 쉬워진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5.17 2
93 모욕주고 학대하고... 장애인 인권 사각지대 '표준사업장' file 장애인권익 2022.05.16 3
92 '횡령·갑질 의혹'...모 장애인협회 내부 폭로 장애인권익 2022.05.13 2
91 발달장애인 '줬다 뺏는' 주간활동 시간차감제 file 장애인권익 2022.05.12 2
90 [5.1%의 눈물]⑤장애인 90%는 후천적..."이건 모두의 문제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5.11 3
» [OK제보]'장애인활동지원' 차별 조항에 눈물 흘리는 가족 file 장애인권익 2022.05.10 1
88 인공지능, 장애인의 입·눈·발이 되다 장애인권익 2022.05.09 2
87 피해자의 장애는 가해자의 면죄부? [2022 장애인 인권 판결] file 장애인권익 2022.05.04 19
86 아직도 부족한 선거투표소 장애인 편의시설 장애인권익 2022.05.03 13
85 '보조금 횡령' 장애인도서관.."비리 의혹에 무단 점유" 장애인권익 2022.05.02 14
84 '현대판 노예' 또...익산 축사서 지적장애인 30년 노동 착취 file 장애인권익 2022.04.29 14
83 발가락 잘렸는데 장애인 아니다?..."생활 제약·차별 고려 안 해" 장애인권익 2022.04.28 19
82 소규모 식당·카페에도 장애인 경사로 의무 설치해야 file 장애인권익 2022.04.27 8
81 발달장애인 재산관리, 정부가 돕는다...내달부터 시범사업 file 장애인권익 2022.04.26 9
80 "우리 모두를 위한 것" ···장애인 이동권 해외 사례는? file 장애인권익 2022.04.25 11
79 코로나 속 시청각장애인···"2년간 갇혀 살았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4.22 7
78 발달장애인 가족 550여 명 삭발.."24시간 지원 체계 마련하라" file 장애인권익 2022.04.21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