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장애인 자녀를 키우던 가정에서 잇따라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선 어머니가 아이와 함께 스스로 생을 마감했고, 인천에선 30대 딸을 살해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과학수사대 차량이 줄지어 서있고, 화단에는 깨진 유리와 시멘트 조각들이 나뒹굴고 있습니다.

이 아파트 21층에 살던 40대 여성이 6살 아들과 함께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숨진 아이는 발달 지연을 겪고 있던 아동.

장애 아동으로 등록돼 있진 않았지만 정부 지원으로 2년째 언어치료 등을 받아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여성은 장애가 있는 아이를 돌보면서 심한 우울증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인천에선 30대 뇌병변 장애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60대 어머니가, 수면제를 이용해 장애인 딸을 숨지게 한 겁니다.

30년 간 장애인 딸을 돌봤고, 최근엔 손주도 함께 돌봐온 이 여성은 자신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아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지난 3월 수원에서는 초등학교 입학식날 8살 발달장애 아이가, 시흥에서는 20대 발달장애인이 엄마에 의해 목숨을 잃었습니다.

발달장애인이 정부에서 지원받는 활동보조 시간은 하루 평균 4시간 정도 뿐입니다.

나머지 돌봄을 오롯이 감당하면서 경제활동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 발달장애인 가족들은 정부의 지원을 요구하며 최근 집단 삭발하기도 했습니다.

[오민희/발달장애인 부모]
"이렇게 내 자녀가 외치지 못하니까 부모가 나서서 목소리도 내는 것이고."

최근 2년간 발달장애인 가족이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가족을 살해한 건 알려진 것만 18건에 이릅니다.

 


MBC뉴스 김정우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출처]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today/article/6371965_35752.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지하철 타다 죽어도, 9호선은 '무혐의'...장애인 추락사 두달 file 장애인권익 2022.06.08 18
106 휠체어 못 가는 화장실, 후문 계단... 장애인 투표 가시밭길 file 장애인권익 2022.06.03 24
105 장애인 근로자, 학대 및 성범죄 등 저지른자로부터 '더욱 보호해야' file 장애인권익 2022.06.02 19
104 65세 미만 노인성 질환 장애인, 활동지원 신청 가능해져 file 장애인권익 2022.05.31 16
103 발달장애인 가족 비극 내모는 '독박돌봄' file 장애인권익 2022.05.30 22
102 [단독] 학대 장애인시설, "내부고발 의심 직원 폭행까지" 장애인권익 2022.05.27 16
101 6·1 지방선거, 장애인 투표보조 지원 '중점' file 장애인권익 2022.05.26 24
» 장애인 가정서 잇단 비극..자녀와 극단적 선택 장애인권익 2022.05.25 8
99 장애아동 학대 은폐 확률 높아···"특수성 고려 대응체계 필요" [현장에서] file 장애인권익 2022.05.24 13
98 청주시, 30년 넘게 시각장애인 부부에 선행 공무원 화제 file 장애인권익 2022.05.23 13
97 [검수완박 돌아보기⑥] 의사소통 힘든 장애인 관련 사건도 이의신청 못한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5.20 8
96 장애인활동지원사 86% "관공서 공휴일 수당 제대로 못 받아" file 장애인권익 2022.05.19 8
95 "장애인 전동휠체어, 늦은 밤에는 충천하지 못 하나요?" 불편 가중 file 장애인권익 2022.05.18 11
94 공약을 그림·음성으로, 발달장애인 투표가 쉬워진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5.17 11
93 모욕주고 학대하고... 장애인 인권 사각지대 '표준사업장' file 장애인권익 2022.05.16 10
92 '횡령·갑질 의혹'...모 장애인협회 내부 폭로 장애인권익 2022.05.13 11
91 발달장애인 '줬다 뺏는' 주간활동 시간차감제 file 장애인권익 2022.05.12 13
90 [5.1%의 눈물]⑤장애인 90%는 후천적..."이건 모두의 문제다" file 장애인권익 2022.05.11 14
89 [OK제보]'장애인활동지원' 차별 조항에 눈물 흘리는 가족 file 장애인권익 2022.05.10 12
88 인공지능, 장애인의 입·눈·발이 되다 장애인권익 2022.05.09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